2016년 9월 26일 월요일

그렇게 주무르고 다리를 접었다가 폈다가를

그렇게 주무르고 다리를 접었다가 폈다가를 반복하더니 벌떡 일어났다. "하하하. 것 봐요. 되죠?" "예." 백리소소는 웃으며 고개를 끄떡였다. 소천은 등을 돌리며 성큼 걸음을 옮겼다. 백리소소는 그에게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 잰걸음으로 뛰다시피 걸 어갔다. 둑 위로는 조금 쌀쌀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고 하늘에는 샛별이 그 모습을 드러내었다. ///////////////////////////// 후기 일의 추진 배경 및 동기 꿈을 꾸고 싶었습니다. 그래서 꿈을 꾸었습니다. 무협이라는 꿈을 강호 라는 세계를 동경했습니다. 그래서 닥치는데로 무협을 읽었습니다. 그러 던 어느날 제목만 다르고 내용이 같은 책들을 계속해서 보게 되었습니다. 그래서 한동안 무협을 접었습니다.

댓글 없음:

댓글 쓰기